뒤로가기

enfp 팩폭, 가장 진지하면서도 매사에 열정적이나 가장 과할수있는 유형?

  • 재회
  • 집착
  • 서운함

안녕하세요! 저번시간엔 isfj 팩폭에 관련된 글을 조금써보았었는데, 생각보다 재밌게 읽어주셨다는 분들이 몇분 정도 있으셔서 나름 뿌듯한 마음을 가지고 일주일을 보냈던것같습니다. 따라서, 이런 mbti 유형을 조금 더 분석해보자라는 마음이 들어서 다른 유형을 분석을 해보았는데, 이번에는 개인적으로 주변 몇분 정도 계시는 enfp 유형에 대해서 한번 써보고자 마음을 먹고 그 분들에 대한 관찰(?)을 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았습니다.


enfp란?



재기발랄한 활동가 스타일이라고 불리는 enfp는 우선 자유로운 사고를 어느정도 가지고 있는편입니다. 주변에도 보면 밝고 유쾌하신 분들이 대부분 enfp성향을 많이 가지고 계시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제가 보았던 enfp분들 같은 경우는 대부분 인간관계에 있어서의 유대관계나 감정같은 것들을 다른분들에 비해서 더 많이 공감을 하는 성향이 조금 있는것같아요. 아무래도, nf 성향이다보니, 내가 함께하는 사람이 미래에 어떠한 감정을 느낄것이며, 그사람이 현재 가지고있는 마음들에 대해서 내가 어떤식으로 이사람을 보듬어 주고 공감을 해줌으로써 나와 함께하는 상대방이 행복해질것인가? 를 많이 고민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던것같습니다.


enfp 유형 같은 경우는 전체적으로 일시적인 쾌락이나 순간의 감정 모면을 바라는것이 아닌 정말로 상대방을 위해서 태어났다고 해도 뭔가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을 할 정도로 넓은 마음을 가진 분들이 많았던것같아요. enfp 팩폭이라고 하더니 왜 이렇게 칭찬만 늘어놓냐 분들이 많을텐데, 그만큼 독립적이면서도 독특한 성향들을 가졌기때문에 어떻게 보면 주변인들까지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사랑둥이의 역할을 많이 하는것을 볼수 있었던것같습니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enfp가 장점만 있는것은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enfp와는 정말 안맞는 성향.. (i로 시작하는 성향입니다.) enfp의 텐션을 따라가는것이 우선 너무 벅찰때가 많아요.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는것을 좋아하고 차분한것을 좋아하는 사람과 enfp가 있다면, enfp 성향을 가진 분들이 이야기만 하면 어느순간부터는 의미없이 공감만 해주고있는 내 자신을 많이 발견 할 때가 종종 있었습니다. 그렇다고해서 enfp 성향을 가진 분들이 둔하지가 않고 감수성이 예민한 편이기때문에 제 눈치를 많이 보는걸 몇번 경험을 했었던 기억이 있네요...ㅎㅎㅎ



enfp 팩폭 포인트중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것은?


매력적이고 독립적인 만큼 가끔씩은 이해할수 없는(?) 공감세계와 자신만의 깊은 정신세계가 있기때문에 이야기를 하다보면, 이렇게 까지 걱정을 할만큼 문제인가? 하는것들도 꽤많이 고민으로 털어놓으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분명 나 자신은 왜요? 라고 만 말을 하면 되는것인데, 이 왜요? 라고 하는 말들을 보면서 혹시, 기분이 안좋은일이 있으신가요? 도와드릴거 없나요? 라고 말을하는 모습을 보면 이런생각이 들때도 있더라구요.


'어떻게 사람이 이렇게 따듯한 마음을 가질수있을까? 근데 난 저정도로 고민을 하기엔 너무 감정이 메마른 사람인가보다.' 


라는 생각을 하면서 말이죠 ㅎㅎ 걱정을 해주는 마음을 잘 알지만 그만큼 무엇을 하더라도 꽤나 열정적인 모습을 보이기때문에, 그 텐션을 잡는게 많이 힘든것도 enfp의 웃지못할 포인트 중에 하나라고 볼 수 있는것같아요.


mbti는 어느순간부터 나 자신을 표현하는 하나의 명함 같은 테스트가 된것같습니다. 처음 보는 사람들에게도 서스럼없이 혹시 mbti유형이 어떻게 되세요? 라고 물어보면 이전보단 어색한 분위기도 많이 풀리고 재밌게 대화를 할 수 있는 수단도 생긴것같아서, 개인적인 사견으로써는 참 편리하면서도 재밌는 테스트라고 생각해요.


다만, mbti의 유형만으로 누군가를 판단하거나 고정관념을 가지게 된다면 이는 절대로 하면 안될 행동이겠죠! 유형을 유형일뿐 결국 그 사람을 완전히 겪어보기전까지는 알수 없는 숨은 매력들이 많이 나타날테니깐요. 단순히 우리가 누구를 처음 만나서 친해지는 과정 뿐만이 아니라, 갈등이 있는 과정, 그리고 혹여라도 마음 아프게 이별을 겪은 이후에도, 단순하게 우리가 mbti만으로 이사람을 생각하고 접근을 하게 된다면 위험한 생각이 된답니다.


여러분은 지금 옆에있는 분들을 잘 만나고 계신가요? 아니면 헤어짐으로 아파하고 계신가요?


잘 만나고있다면, 나의 옆에 있는 사람들을 더 면밀하게 알아보고 분석하기 위한 과정을 통해 더욱 단단한 관계가 되기위해 노력하셔야하겠군요.

혹시라도 헤어지셨다면? 내가 아는 그 사람 뿐만이 아니라 내가 모르는 그사람의 모습은 어떤지에 대해서 우리 같이 알아보는건 어떨까요? 어떤시작을 해야할지 모르겠다면, 우선 진단지를 작성해봄으로써 그사람과 나와의 기억들을 떠올리는것부터 같이 시작해보아요. 


재회할 때 하면 안되는 것! 돌발행동. -> 읽어보기

헤어진 상대의 카톡 프사 심리가 궁금하다면? -> 읽어보기

재회 타이밍이 궁금하다면? -> 읽어보기

이진수 의 추천글

의견 남기기
0
칼럼은 어떠셨나요?
이진수과 리데이트가 애타게 기다리고 있답니다
빈 후기

댓글이 없습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