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헤어진 상대, 카톡 프사 심리

    (안녕하세요 리데이트 플랜 상담사 대희쌤 입니다.)
    헤어지고 나서 상대방 카톡 프로필 사진이나 프로필 뮤직, SNS 이런 거에 대해서 의미 부여하시거나 "아직 사진을 안 내렸다." 혹은 그 사진을 "제가 찍어 준 거예요." '저랑 같이 간 여행 사진이에요' 프로필 뮤직이 '~건데요'라고 물어보는 분들이 꽤 많아요.
    사실 매번 말하지만 큰 의미 없어요. 큰 의미 없고 재회에 도움도 안 돼요. 왜냐면 사실 그런 거 하나하나에 우리가 감정 소모하고 일희일비하면 스스로 너무 힘들고 괴롭잖아요. 짜증 나기도 하고 '그 사람은 날 지금 생각하기는 할까?' '상대방은 뭘 하고 있을까?' 이런 것들이 헤어지고 나서 관계가 무너진 다음에 상대방의 프로필이나 SNS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는 거 너무 잘 알아요.
    저도 그랬어요. 저도 하나하나 의미 부여했었거든요. 하지만 이 모든 게 우리 관계를 다시 전환시킬 수 있다는 것은 아니고요. 나에게 보내는 신호라고 착각하면 안 된다는 거예요. 의미 부여 많이 하시거든요. 예를 들면 상대방이 나에게 연락하고 싶어서, 혹은 미안해서 그래서 혹시 얘가 나한테 프로필이나 상태 뮤직으로 간접적으로 나한테 표현하는 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팩트로 이야기 해줄게요.
    "그 사람 진짜 미안하고 재회하고 싶으면,
    그거 바꿀 시간에 카톡, 전화라도 했겠죠."
    자기가 먼저 헤어지자고 했던 혹은 헤어짐을 당했던 그 사람도 나름 이별에 무뎌지는 데 시간이 걸리고 슬프지 않은 건 아니기 때문에 그냥 이것저것 해보고 있는 거예요. 이렇게 이것저것 해보고 있는데 다만 중요한 건 이런 시도를 하고 있지만 우리가 다시 한번 만나서 연애를 하기에는 그동안 연애하면서 힘든 부분이 많아서 다시 연애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는 부분이 커요. 그러니까 제발 부탁하는데 상대방의 프로필 사진, 상태 메시지, SNS에 휩쓸리지 마세요.
    봐서 재회에 도움이 되는 거 없었어요. 혹시나 나에게 보내는 신호일까?
    그렇기 때문에 상대방의 프로필 사진이나 그런 것들에 대해서 너무 감정 소모 하지 마시고 아까 말했듯이 실질적으로 그 이별 원인, 어떻게 제거하고 다시 대화할 수 있는 수준까지 만드는 게 핵심이라는 거죠.
    지금 여러분들이 하려고 한 건 대화인가요?
    설득인가요? 차이를 아시나요..?
    얼굴 한번만 보자고..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내가 잘할테니까..
    다시 한번만 생각해달라고 붙잡지는 않았나요?
    이별 원인을 제거할 수 있는 방법이 내가 변할게, 잘할게 밖에 없다면 우선 이별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는게 필요합니다.
    그게 되지 않는다면 재회를 하더라도 같은 문제로 또 싸우고 헤어질거예요.
    상대방은 그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있기 때문에 나와 재회하고 싶지 않은거구요.
    상대방의 감정이 더 무뎌지기전에 서둘러 분석을 받아 대화를 할 수 있는 수준으로 가야 하지 않을까요?
    아직까지도 기다리시만 하실건가요? 다음 칼럼에서는 마냥 기다리면 안되는 이유를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대희쌤 의 추천글

    의견 남기기
    0
    칼럼은 어떠셨나요?
    대희쌤과 리데이트가 애타게 기다리고 있답니다
    빈 후기

    댓글이 없습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