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섹파 fwb 됐는지 아주 조용하게 확인하는 방법

  • 서운함
  • 집착
  • 바람




내가 섹파인지 긴가민가할 때가 있을 겁니다. 특히 재회를 할 때나, 썸을 탈 때 애매한 경우가 정말 많죠. 연애하는 게 맞는 건가? 남자친구인가? 그런데 내가 소심해서, 또는 그 밖의 다른 이유로 인해서 상대한테 물어보기는 조금 껄끄러울 때가 있으시죠? 그 때 확인하는 방법에 대해서 한 번 알아보시죠.



"우리 사귀는 사이 아냐?"



가장 문제가 되는게 연애인듯 연애 아닌 상태죠. 특히 데이팅 어플을 이용해서 여자를 쉽게 만날 수 있게 되면서 빈번하게 썸타는 것처럼, 여자친구인 것처럼 대하다가 알고보니 섹파였다거나 먹버였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섹스는 하는데 딱히 애정을 주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나와의 관계에서 미래를 바라보지 않는 것 같은 느낌. 그냥 몸으로 대하는 건가? 하는 기분. 이런 사람을 거를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이런 걸 제대로 모르는 상태로 상대에게 푸쉬를 해버리면 상대가 달아나 버릴 수 있겠죠.


여: 우리 어떤 사이인데? 사귀는 사이에 이러면 안되지.

남: 우리? 우리 아무 사이 아닌데?


이런 식으로요. 이런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기 위해선 미리 확인 작업을 끝내고 난 뒤에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죠. 섹파인지 아닌지 의심이 조금이라도 들었다, 그러면 여러분이 먼저 확인해보실 수 있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아픈 척을 하라



아픈 척을 했을 때 상대방의 반응을 한 번 보세요.


"아프다고? 그러면 내가 갈까?"


라는 식으로 나의 힘든 점에 공감을 해주고 그것을 줄여주고자 하는 시도를 한다면 섹파일 가능성은 매우 떨어져요. 하지만 "어~ 많이 힘들겠다" 라던가, "전화해줄 수 있어? 찾아와줄 수 있어?" 라고 이쪽에서 요청했을 때 이 사람이 "그건 좀 힘들 것 같은데", "미안! 약속 있어서 ㅠㅠ" 라고 한다면 이미 우선순위가 많이 떨어져 있다는 이야기겠죠.



2. 내 카톡에 관심이 없다



두 번째로 걸러낼 수 있는 방법은 내가 누군가와 카톡이나 연락을 하고 있을 때 얼만큼 관심을 갖고 있냐는 것입니다. 내가 누군가와 웃으면서 카톡을 하고 있는데도 관심이 없다? 100%겠죠. 그러니까 한 번 걸러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남자 앞에서 카톡을 보면서 웃어보면 됩니다. "누구랑 그렇게 재밌는데?" 같은 말이 안나오고 별 관심 없이 자기 일을 하고 있다? 100%입니다.


웹툰을 한다거나 게임을 하고 있다면 이쪽에서 웃고 있다고 해도 별다른 관심이 없을 가능성이 높겠죠. 그런데 카톡을 하고 있는데 그런 식으로 무관심 하다면 나의 인간관계에 별로 참여하고 싶지 않다는 느낌이 더 강할 겁니다. 남녀 관계를 인정하고 싶지 않다는 것이죠.



3. 연애하면서 생기는 구속이 있는가?




그리고 그 구속을 남자 쪽에서 먼저 제시하나요? 이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 '사귀고 있는가'의 가장 큰 기준점이 됩니다. 세가지가 안나오고 있다면 사실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어요. 그렇다면 이 섹파의 관계를 연인의 관계로 옮겨 가야 할텐데요. 그러기 위해서 섹파와 연인 사이의 가장 큰 차이점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바로



1. 상대방에 대한 구속력.

2. 서로의 관계 속에서 미래를 그릴 수 있는가.


섹파에 관해서는 친구끼리도 될 수 있다거나 하는 개인적인 차이가 있을 수 있어요. 그런데 그 때 그 파트너가 다른 사람을 만날 때 질투심을 느끼는가에 따라서 연애로도 충분히 발전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상대방이 자신을 구속하고 싶게 만들거나 지배하고 싶게 만드려면 나는 어떤 생각으로 어떤 것을 해야하는가? 에 대해서 생각해보시면 좋습니다. 이 때 중요한 것이 '누구에게나 잘해주는 것'과 '애인에게 잘해주는 것'을 구분해서 행동하는 것입니다. 리데이트에서 재회 상담이 들어오면 남성 내담자분 중에 많은 분들이 선물을 초반에 빨리 해서 호구가 잡히는 실수를 많이 합니다. 여자분들의 경우도 비슷합니다. 썸을 타기도 전에 성관계가 이미 시작되어 버렸다면 상대방에게 성관계 이상의 연애에 대해서 설명하지 않으면, 다시 말해 "난 관계를 맺긴 했지만 애인이 아닌 이상 이 이상의 것은 하지 않을 거야!"라는 것에 대해 설명을 하면 상대는 그것을 하고 싶기 때문에 그런 연애를 하고 싶은 욕구로 넘어가버리게 되겠죠.


이런 건 성적인 것으로도 충분히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섹파일 때는 일반적인 성관계만을 맺다가, 애인이 되었을 때는 이야기하기 약간은 민망한 수위의 성관계를 맺을 수 있다는 여지를 통해서 연애를 하게 만들 수도 있겠죠? 더 자세한 이야기가 궁금하시면, 유튜브 영상을 참고해주세요!














임성우 의 추천글

의견 남기기
0
칼럼은 어떠셨나요?
임성우과 리데이트가 애타게 기다리고 있답니다
빈 후기

댓글이 없습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