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지 이동
뒤로가기

권태기 오는 시기가 있는게 아니라 상황 이었다.

  • 권태

보시는 분들이 무방비로 권태기에 노출되지 않고 골머리 앓는 일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글을 작성합니다.

읽으시는 중간중간 아는 내용이 있겠지만 끝까지 다 읽으신다면 필시 도움 될 것을 약속드리며 이야기 시작해보겠습니다.

권태기란 무엇인가? 사전에 따르면

"부부가 결혼한 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 권태를 느끼는 시기."

"어떤 일이나 상태에 시들해져서 생기는 게으름이나 실증."


이라고 합니다. 연애 중 권태감을 느끼는 시기는 대중이 없기에, 과연 권태기 오는 시기가 정말 존재하는 걸까? 라는 질문을 저 자신에게 던져 보았습니다.


누구는 1년 정도 만나고 권태기가 찾아왔다고 하고 또 다른 누구는 3년 차에 권태감이 들었다고 하고. 권태기는 개인마다 발생하는 시기가 다릅니다. 그래서 ‘권태기가 오는 이유’와 그 이유를 ‘해소’한다면 권태기가 오는 시기를 조절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궁금증으로 시작했습니다.


연애 초반부터 권태감을 느끼진 않습니다.

연락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상대방에 대해 다 알았다고 자만할 수 없고, 안정적이고 견고한 관계로 발전하기 위해선 갈등요소를 최대한 피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기 때문에 상당한 배려를 하게 됩니다.


권태감을 느끼기 시작할 때는

1. 상대에 대해 거의 다 알았다고 생각함

2. 상대가 나를 더 많이 좋아한다는 걸 확인함

3. 내가 노력하지 않아도 유지되는 관계라고 여겨짐

위 세 가지로 나타납니다.


글을 읽으면서 보이는 게 있으신가요?

맞아요, 권태는 시간에 의해서라기보단 ‘상대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에 의해 발생합니다. 


우리는 ‘오래 만나서’라는 가장 포괄적인 이유를 생각했겠지만 사실은,

‘상대를 충분히 알고 있다는 생각’이 권태감을 느끼게 하는 이유였습니다. 


연애 중에 권태감으로 인한 갈등, 그리고 이별을 겪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나. 적절한 불확실성


애인과의 갈등을 굳이 겪고 싶은 사람은 없겠죠? 그 때문에 우리는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일정한 룰을 만들게 됩니다. 토요일엔 애인을 만난다, 자기 전엔 통화한다 등등.

그러나 이런 룰이 차곡차곡 쌓이다 보면, ‘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해야 하니까 하는’ 상태로 관계를 형성하게 됩니다..



둘. 독립적인 생활


권태를 겪는 사람들의 단골 멘트가 있습니다.


“너무 나한테만 의존하지 말고 친구들도 만나면서 네 생활을 해봐.”

여러분도 들어보지 않았나요?

아니… 매일매일 볼 수 있어서 좋다면서. 연락해줘서 고맙다던 사람이 언제 변했는지, 당황스럽기만 할 거예요.


이런 말이 나왔다는 건 라이프 밸런스가 깨졌다는 걸 의미합니다. 애인은 내 시간을 책임지는 사람이 아니라는 걸 명심해주세요.


이렇게 두 가지를 고려하여 연애한다면 권태기가 오는 시기로 겪는 걱정을 일부분 덜어내지 않을까 합니다.


제가 참 좋아하는 말이 있습니다.

인간에게 주어진 모든 것 중 영원한 건 없다. 인생을 살면서 주어지는 행복하고 소중한 것을 아끼지 말고 최대한 즐겨라. 그것이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다.



여러분의 연애도 인생을 통틀어보면 한 시절이고 찰나의 순간들이 될 텐데, 그 순간이 밝고 화사하길 바라며 오늘 글을 마무리하겠습니다.

리데이트 재회 성공 후기

가람쌤과 상담후기
차있거나 비어있는 별차있거나 비어있는 별차있거나 비어있는 별차있거나 비어있는 별차있거나 비어있는 별

가람쌤께서 제가 처한 상황에


저보다 더 공감해주시고 잘 파악해주셔서


조언과 격려로 가슴이 미어지는


힘든 시기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남은것은 제가 흔들리지 않고


조언해주신 부분을 잘 따라가냐가


관건인거 같습니다.


다시 여자친구와 재회 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어찌할바 모르는 이때 많은 도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고은쌤 상담후기
차있거나 비어있는 별차있거나 비어있는 별차있거나 비어있는 별차있거나 비어있는 별차있거나 비어있는 별

전남친 때문에 많이 힘들어서 밥도 못 먹고 물만 마시고 있는 상태이기도 하고 우울증도 있어서 내 몸을 가꾸지 못 하는 상태인데 제 상태를 공감해주시고 위로를 해주시는데 너무 따듯하셔서 눈물이 괜히 나고 너무 고마웠습니다 ,


또, 조언아닌조언 ? 들을 해주셨는데 그 부분들도 마음에 많이 와닿았고 나중에도 또 찾아뵐거같아요. 제 자신의 가치를 잃은 사람이라, 아직은 많이 찾지는 못했지만 조금씩 조금씩 더 빛나는 사람이 되서 전남친이든, 다시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든 제 자신이 그 상대를 더 사랑하는게 아닌 저부터 챙기고 남들이 봐도 빛난다는 걸 보여주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

리데이트의 추천글

추천하기0개의 댓글
빈 후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