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카톡 이별통보, 대답하는 방식에 따른 4가지 타입

  • 재회




카톡 이별통보,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분명 어제까지 서로가 사랑한다 평생을 함께하자고 이야기했던 연인이 다음날에 '우리 이만헤어져. 얼굴보고 이야기하면 더 상처일것같아서, 이렇게 하는게 최선일것같아 미안해.' 라고 말을 했다고 한번 가정해보도록 하죠.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할까요?



1. 화가 나기때문에 우선 상대방에게 따져야겠다 생각하고 상대방 집에 찾아간다.

2. 잠수를 받아들일수 없어서 미친듯이 카톡으로 매달리고 전화하고나서 혼자 울다가 지친다

3. 너가 그렇지.. 하면서 잘 살아가려고하고 잘걸렀다고 생각한다.

4. 일단 잠수를 받아 들이면서 마음은 아프지만 기다려본다.



자, 위의 질문들 중에 답을 한가지 골라볼까요? 간단한 테스트 이지만, 이를 통해서 여러분의 심리성향을 간단하게라도 파악하는것이 가능합니다. 여러분의 카톡 이별통보를 대하는 자세는 어떤걸까요?



불안형 유형들


먼저 1번을 고르신분들입니다. 1번 같은 경우는 실제로, 애착 유형적인 부분에 있어서 불안형에 조금 가까우신 편입니다. 불안형 애착 유형을 가지신분들은 통상적으로 감정적인 부분에 대한 이해가 되지않을때 답답함이나 마음의 상처를 많이 입는 편이기도 하죠. 다만, 1번을 고르신 분들은 평소에도 감정적인 부분에 대해서 이해가 안되거나 화가 난다면, 상대방에게 날을 세울 확률이 더 높아요. '내가 이렇게까지 너를 위해서 이해하려하고 희생하는데 왜 내 맘을 넌 몰라주냐.' 라는 말과 함께 말이죠.



다음으론 2번을 고르신분들입니다. 2번 역시도, 애착 유형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불안형에 더 가까우신분들입니다. 다만, 1번을 선택한 분들과의 차이점이 있다면, 상대방의 눈치를 조금 더 많이 본다는 점이겠네요! '나의 행동이나 말들로 인해서 상대방이 상처를 받진 않을까?' 또는 '내가 아무리 힘들어도 이런 우울한 내 모습을 보이면 상대방도 마음이 아플거야.' 라고 생각을 하며 계속 참고참다가 나중에 터지는 케이스죠. 평소에는 진중하단 이야기를 많이 듣지만 화가나면 활화산처럼 터지는 유형이 2번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회피형 유형들




자, 이젠 3번을 고르신분들이에요. 3번의 유형은 애착 유형중 회피형에 조금 가까우신 분들이에요. 다만, 평소에도 다른 사람의 생각보다는 항상 나를 먼저 더 생각하고, 나의 안정과 편안함이 다른사람과의 관계를 결정짓는다 라는 마음으로, 열린마음으로 다른 분들을 바라보는 성격을 가지고 있으십니다. 관계에 대한 상처를 받기보단, 관계로 인해서 나에게 닥치게 될 결과들이나 과정에 상처를 받기도하며, 실제로도 이별의 아픔을 합리적으로 생각하고 극복하려고 하실거에요.



마지막으론 4번을 고르신분들입니다. 4번의 유형 역시도 회피형에 가까운 분들이에요. 다만, 이와 같은 경우는 현실적인 부분으로써 어쩔수없는 것에 대한 한탄을 가지고있지만, 나 자신이 할수 있는것은 없다라는 마음을 가지기 때문에 무기력하게 현상황을 바라보고 기다릴뿐입니다. 최대한 아픔은 잊어야한다고 하면서도, 문득문득 떠오르는 힘듦을 누구에게 따로 털어놓지 못하고 상처로 계속 안고가는 성격이죠. 듬직한 성격인 만큼, 차갑다는 오해를 많이 받으실수도 있다고 보여져요.



간단한 테스트 이지만, 카톡이별통보를 보는 우리의 자세를 통해서도 이렇게 나의 성향이 어떤지를 파악 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1번과 2번, 3번과 4번을 보면 겉으로 보기엔 똑같은 유형이라도 행동 패턴이 조금 다르죠? 이는, 단순히 사람을 애착유형만으로 판단할 수 없으며, 이외에도 내가 상대방을 대할때 싸움을 먼저 거는 유형인지, 아니면 피하는 유형인지를 더 심층 분석을 한다던지, 아니면 불안형과 회피형이 공존하여 상황에 따라서 변할수 있는 자기방어적 성향 및 공포회피 유형인지 등등에 따라서 더욱 세분화 될수 있습니다.



우리가 카톡이별통보를 받는다면, 우선 상황적인 부분에 대한 것을 면밀하게 생각을 해보고, 상대방은 어떤 유형일지에 따라서 그에 맞는 접근을 해야만 더욱 정확하게 상대방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접근할 수 있는 방향성을 찾으실 수 있을거에요.



자, 그렇다면 여러분과 여러분의 남자친구/여자친구분을 더 정확하게 알아볼까요? 혹시, 잠수이별이나 카톡이별로 인하여 힘들어 하시는 분들이라면, 내 남자친구/여자친구가 어땠는지를 기억해보며 한번더 차분하게 상황을 돌아보고 그에 맞는 좀 더 정확한 분석을 하셔야해요. 분석을 위해서 서로의 상황과 생각은 어땠었는지, 저희 같이 알아볼까요?

진수쌤 의 추천글

의견 남기기
0
칼럼은 어떠셨나요?
진수쌤과 리데이트가 애타게 기다리고 있답니다
빈 후기

댓글이 없습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