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모든 것을 포기하고 놓아버린 애인

  • 칼럼

이별을 받아들이기전 저는 그를 잡을 수 있는 말들은 다 했습니다. 

너가 왜 지쳤는지 알고, 내가 고칠것이고, 너가 사라진 내 삶은 생각할 수 없다... 기타 등등.. 

그렇지만 그는 그동안 싸우면서 그런 과정이 너무 지쳤다고, 

어떻게 해도 자기 마음은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마음이 너무 많이 식었다는 말만 반복하더라고요... 


S양입장에서는 쉽게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이렇게 다 포기하고 다 맞추겠다는데...

왜 남자친구는 마음을 되돌리지 않는걸까? 이유는 간단합니다... 

남자친구는 평소 S양과 수 없이 싸우면서 양보도 하고 화도 내보고, 빌어도 봤을 것입니다. 

그런데 어땠는가요? 결국은 또 똑같은 문제로 닦달을 하고

계속 이런 저런 이유를 대며 계속해서 닦달을 하지 않았던가요? 

그러고 이렇게 생각을 했겠죠... 

"아... 정말 S양이랑은 절대 맞질 않는구나..." 


지금 남자친구의 머릿속엔 온갖 부정적인 생각들이 가득할 것입니다. 

"내가 왜 지쳤는지 알면 그전엔 왜 그랬겠어..." 

"고친다니 뭘 어떻게 고쳐...내가 그렇게 사정할 땐 거들떠도 안보더니..." 

"내가 사라진 삶을 생각할 수 없다고...? 내가 조금만 실수해도 불같이 화내더니... 

차라리 내가 없어야 행복할거야 넌..." 

S양이 어떤 말을 해도 모든걸 포기해버린 남자친구는 부정적인 생각에 휩싸여 있기 때문에 

결코 설득할 수 없을 것입니다. 


남자친구는 화가 난게 아니에요. 

당신이라는 여자에게 질렸고, S양과의 관계에서 모든 희망을 버린겁니다. 

모든 것을 포기한 사람에게 억지로 희망을 불어 넣으려고 하지 마세요. 

지금 그에게는 어떠한 말도 부정적으로 들릴 뿐입니다. 


친구로 지내는건 의미가 없습니다. 매력을 어필하세요.

제가 이대로 헤어지는건 너무 힘이 든다며 시간을 달라고 해서 두 달 동안 만났어요...

남자친구는 알겠다고는 했지만 역시나 이전과는 전혀 다른 사람처럼 행동하더라고요...

연락은 받아주지만 먼저 연락은 하지 않고...

욕심부리지 않겠다고 했지만 너무 힘들더라고요...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 돌아올거라 생각하고 그동안 스킨십도 사귈 때처럼 했는데...

남자친구는 제게 시간을 준 것이지 마음이 변하지는 않을거라고 하더라고요... 


많은 재회 글에서 일단은 남자친구와 편한 사이가 되어야 한다고 말을 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남자친구가 나에게 질려서 연락마저 끊어질 것 같은 상황에 한해서입니다.

일단 편하게 연락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사이가 되었다면

가만히 앉아서 남자친구의 마음이 변하길 기다릴게 아니라

다시 한 번 남자친구를 유혹해야 하는거에요. 


잔인한 말로 남자친구 입장에서 S양과 다시 만날 이유가 없지 않은가요?

이미 S양의 행동에 질릴대로 질렸고, 모든 희망을 포기한 상황에서

굳이 S양과 재회를 할 필요가 있을까요?

S양은 이렇게 편하게 만나다 보면 S양에 대한 호감이 되살아 날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오히려 만날 때마다 눈치를 보고,

툭하면 "혹시 마음이 변하지는 않았어?"라고 묻는 S양에게 무슨 호감이 되살아 나겠어요? 


단적으로 말하면 지금 S양은 남자친구에게 아름다운 존재가 아닙니다. 

이별 통보를 했는데도 어떻게든 남자친구를 붙잡으려는 부담스럽고 불쌍한 존재입니다. 

남자친구와 친구처럼 지내며 연락을 주고 받는건 좋습니다. 

하지만 남자친구가 S양에게 재회를 하자며 다가오길 기다리는건 말도 안되는 일입니다. 

재회를 원한다면 기다리지 말고 남자친구에게 매력을 어필해야 하는 거에요. 


대략적인 건 알겠는데 지금 당장 명확한 솔루션이 필요하시다면?

본인 상황에 맞는 카테고리를 왼쪽에서 살펴보시면

필요하신 솔루션을 찾아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승진쌤 의 추천글

의견 남기기
0
칼럼은 어떠셨나요?
승진쌤과 리데이트가 애타게 기다리고 있답니다
빈 후기

댓글이 없습니다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